21호-[충남의 전설]고려 태조 왕건과 오룡쟁주 (충청학연구부)

Title
21호-[충남의 전설]고려 태조 왕건과 오룡쟁주 (충청학연구부)
연구책임자
충청학연구부
Keywords
21호, 충남의 전설, 고려, 태조, 왕건, 오룡쟁주, 천안
Issue Date
2002
기간
20021201 ~ 20021201
Publisher
충남발전연구원
Citation
비도서(pdf only)
Abstract
다섯 마리 용이 구술을 다투었던 고장, 천안

'천안삼거리'와 호두과자로 유명한 천안은, 고려 태조 왕건이 '오룡쟁주'라 했던 곳이다. 다섯 마리의 용이 구슬을 놓고 다투는 형국이라는 뜻이다. 그 이야기는 『고려사』에 수록되어 전한다.

왕건이 고려를 건국하여 즉위한 어느 날이었다. 술사 예방(藝方)이 전국을 둘러보고 돌아와 태조에게 지금의 천안 땅을 가리키며 말하기를, '이곳은 삼국의 중심이고, 다섯 용이 구슬을 다투는 지세이므로, 큰 관청을 설치하면 백제가 스스로 항복할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이 말을 들은 태조는 몸소 산에 올라 산천을 둘러본 후, 만족스러워하고 부(府)를 두기로 결정하였다. 그리하여 태조 13년 이곳에 동서도솔(東西兜率)을 합하여 천안부(天安府)로 삼고 도독(都督)을 두었으니, 훗날 주변의 1군 7현을 관할하는 큰 고을이 되는 기반이 마련된 것이다.

-이후 생략
목차
다섯 마리 용이 구슬을 다투었던 고장, 천안
URI

이용권한
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nd/2.0/kr/
Appears in Collections:
연구간행물 > 열린충남
Files in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