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충남 61호-[충남마을]후손을 위한 사랑의 실천, 보령 은행마을

DC FieldValueLanguage
dc.contributor.author정봉희-
dc.date.issued2012-
dc.identifier.citation비도서(pdf only)-
dc.identifier.other1512E1048-
dc.identifier.urihttps://www.cni.re.kr/common/publicDown.asp?gcd=AC0000006098&seq=1ko_KR
dc.description.abstract은행으로 하나되는 마을 봄철에 피는 노란 개나리가 풋풋함과 상큼함을 의미한다면, 가을에 샛노랗게 올라오는 은행잎은 태양빛 머금은 성숙함과 원숙미를 지니고 있다고 생각한다. 예로부터 은행(銀杏)은 원래‘은빛이 나는 살구’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은행씨가 살구씨와 비슷한데 은빛이 나기 때문에 은행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단다. 그리고 은행나무를 다른 말로 공손수(公孫樹)라고 부른다. 이는 은행나무 수령이 20년 이상 될 때 열매를 맺기 시작하기 때문에 할아버지가 나무를 심으면 손주가 열매를 수확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후 생략-
dc.description.tableofcontentsN/A-
dc.languageKO-
dc.publisher충남발전연구원-
dc.rightsBY_NC_ND-
dc.rights.uri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nd/2.0/kr/-
dc.subject61호-
dc.subject충남마을-
dc.subject후손을-
dc.subject실천-
dc.subject보령-
dc.subject은행마을-
dc.subject.other출판-열린충남-
dc.title열린충남 61호-[충남마을]후손을 위한 사랑의 실천, 보령 은행마을-
dc.type간행물-
dc.date.term20121201 ~ 20121201-
dc.countryKR-
dc.date.createdate2017-11-08-
dc.date.modifydate2019-08-05-
dc.identifier.citationurlhttp://www.cni.re.kr-
Appears in Collections:
연구간행물 > 열린충남
Files in This Item: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